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국엔터 “이종수 실종신고? 그 방법밖에 없다는 것..기다리고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종수가 사기혐의로 피소되고 7일째 잠적한 가운데, 소속사는 다방면으로 이종수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 배우 이종수 사기 혐의 피소
연합뉴스
4일 이종수 소속사 국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종수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미국에 있다는 소문이 있어서 (이종수가 미국에 있을 때 쓰던) SNS로도 연락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종신고를 고려하고 있다’는 한 매체의 보도에 대해서는 “이종수가 현재 어디 있는지 알기 위해서는 그 방법 밖에 없다는 이야기이지 실제로 실종신고를 하려고 논의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미국에 갔는지 확인하려 출입국 기록을 보려면 실종신고 밖에 없다고 하더라. 그것도 소속사가 할 수 있는 조치도 아니다. 가족인 이종수의 어머니는 실종신고 의사가 없으시다. 현재로서는 이종수 본인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종수는 지난 3월28일 피해자 A씨의 돈을 편취한 혐의로 경찰에 피소됐다. 이종수는 A씨 소개로 지인 결혼식 사회를 봐주기로 약속하고 결혼식 전날 계좌로 85만원을 입금 받았으나 결혼식 당일 잠적, 휴대전화 전원을 꺼둔 채로 연락이 두절됐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