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할머니네 똥강아지’ 이로운, 아빠 생각에 눈물...“약간 보고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머니네 똥강아지’ 아역배우 이로운이 아빠에 대한 그리움에 눈물을 보였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에는 아역배우 이로운과 매니저인 할머니 안옥자 여사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로운과 형 건화는 사업으로 인해 중국에 있는 아빠와 영상통화를 했다. 한국어와 중국어를 섞어가며 통화를 하던 아이들을 아빠를 향한 그리움에 결국 참았던 눈물을 왈칵 쏟았다.

이로운은 “(부모님이) 약간 보고싶다”며 “퍼센트로 말하면 48%다. 나머지는 할머니”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를 본 할머니 안옥자 여사는 “아무리 할머니가 잘 해줘도 부모의 자리를 못 채워주지 않나”라며 안타까워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로운과 할머니는 놀이동산을 찾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편지를 주고받으며 마음을 나누는 할머니와 손주의 애틋한 모습은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