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우재 태도논란 해명 “목이 너무 아파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우재가 과거 태도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모델 주우재가 출연해 과거 있었던 태도논란에 대해 해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주우재는 2년 전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당시 통편집된 것에 대해 “큰 똥을 싸놓고 간 게 아닌가 싶다. 그 똥을 치우러 왔다”라는 말로 각오를 다졌다.

2년 전 주우재는 타 출연자가 이야기하는 동안 다른 곳을 쳐다보는 등 모습으로 태도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대해 주우재는 “당시 함께 방송에 출연한 김보성 씨가 달변가이기도 하지만 말을 많이 하는 다변가이기도 하다. 한 쪽으로만 고개를 돌리고 보다 보니 목이 아파 잠깐 스튜디오 모니터로 김보성 씨가 이야기하는 모습을 봤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유명하지 않다 보니 사실 논란도 그리 크지 않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