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현정, 논란 후 첫 공식석상...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GV 참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고현정이 논란 이후 첫 공식석상에 선다.
▲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배우 고현정
5일 씨네큐브 측은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주연배우 고현정이 관객과 만남(GV)의 자리를 갖는다고 밝혔다.


씨네큐브에 따르면 오는 12일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에서 열리는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개봉 기념 특별 씨네토크에 고현정과 이진욱, 이광국 감독이 참석한다.

고현정은 앞서 2일 영화 언론배급시사회에는 불참했다.
▲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시사회 당시 이진욱은 “고현정 선배가 미안하다고 했다”며 대신 말을 전한 바 있다.

고현정이 이번 관객과의 만남 자리에 참석하기로 한 것은 그가 가진 영화에 대한 애정으로 풀이된다.

앞서 시사회 자리에서 이광국 감독은 “고현정은 이번 영화에 각별한 애정이 있다. 시사회에도 나오고 싶어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실제로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고현정은 이번 영화에 ‘노개런티’로 출연할 만큼 애착이 있었다.

제작환경이 열악한 탓에 이광국 감독은 제작 전부터 제대로 된 출연료를 줄 수 없다는 것을 고현정에 미리 알렸지만, 고현정은 시나리오를 받아본 뒤 흔쾌히 출연 제안을 받아들였다.

이후 지난해 10월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영화가 초대되자, 고현정은 직접 부산에 내려가 관객과 만남을 가지기도 했다.

이에 논란 이후 첫 공식 석상에 선 고현정이 팬들과 만남에서 어떤 이야기를 나눌지 많은 이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편 고현정은 지난 2월 출연 중이던 SBS 드라마 ‘리턴’ 제작진과 마찰로 드라마에서 중도 하차했다. 당시 제작진과 고현정 측 입장이 엇갈린 데다 고현정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여러 가지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고현정이 출연하는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날 영문도 모르고 갑작스레 여자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 분)와 그런 ‘경유’ 앞에 불현듯 나타난 소설가 ‘유정’(고현정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