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리의 여왕2’ 최강희X권상우에 오민석까지 가세 ‘팀워크 UP’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리의 여왕2’ 권상우와 최강희의 실종사건 조사에 팀장 오민석까지 가세한다.
5일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는 권상우, 최강희, 오민석이 함께 수사에 나서게 된다.


유설옥(최강희 분)의 열성팬인 중진서 의경 MC J(딘딘 분)가 그녀에게 7년 전 실종사건을 부탁했다. 이에 하완승(권상우 분)과 유설옥이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하며 궁금증과 흥미를 더했다.

그런 가운데 지난 방송분 말미에서 이 사건의 담당 형사가 계 팀장(오민석 분)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설옥이 오늘 방송에선 당시 사건의 정보를 얻기 위해 심상치 않은 작전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특히 계 팀장 껌딱지로 변신한 설옥의 적극적인 수사 의지와 필살기는 과연 어떤 효과를 불러올지 주목된다.

오래전 사건을 맞이해 또 한 번 힘을 합칠 하완승과 유설옥의 콤비 추리 역시 놓칠 수 없는 장면이 될 것이다. 또한 실종자의 집과 이웃집 등 동네 인근과 행동반경을 따라 조사를 이어가는 이들이 놀라운 사실을 하나둘씩 알게 되는 것으로 알려져 이날 방송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는 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에이스토리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