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해투3’ 샘오취리-아비가일, 진짜 무슨 사이? “가나 영부인 될 수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피투게더3’ 샘 오취리와 아비가일이 서로에 대한 호감을 밝혔다.
5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와 파라과이 출신 방송인 아비가일이 출연, 묘한 분위기를 풍겼다.


샘 오취리는 “좋아했던 사이였다”며 아비가일과의 관계를 털어놨다.

이에 MC들이 “서로? 아니면 일방적으로 좋아한 것이냐” 묻자, 샘 오취리는 “그건 잘 모르겠는데 저는 호감이 있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명수가 “사랑하느냐”며 집요하게 묻자 오취리는 “좋아하는 게 더 맞을 것 같다”며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아비가일 역시 “4년 전 예능 프로그램에서 샘 오취리를 처음 만났다. 조금씩 남자로 보이기도 했다”며 핑크빛 분위기를 조성했다.

아비가일은 이날 “주변에서 ‘조금 있으면 오취리가 가나 대통령이 될텐데, 잘하면 가나 영부인이 될 수 있다. 지금이라도 잘해봐라’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2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