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공녀’ 제16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심사위원상 수상 ‘독립영화의 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소공녀’가 제16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 영화 ‘소공녀’
6일 CGV아트하우스 측에 따르면 배우 이솜, 안재홍 주연 영화 ‘소공녀’가 제16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인디펜던트 영화 부문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영화 ‘소공녀’는 집만 없을 뿐, 일도 사랑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사랑스러운 현대판 소공녀 ‘미소’의 도시 하루살이를 그린다.

피렌체 한국영화제 측은 “현대 서울의 희망과 역경을 흥미롭게 표현했고, 동시에 섬세함과 개성 있는 감독의 연출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어 “앞으로 독립영화의 나아갈 길에 큰 원동력이 됨을 확신하며 심사위원상을 전달한다”고 덧붙였다.

전고운 감독 작품인 ‘소공녀’는 지난달 22일 개봉에 앞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주연 배우인 이솜은 제7회 마리끌레르 영화제에서 ‘올해의 루키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피렌체 한국영화제는 다양한 장르의 한국영화를 이탈리아에 소개하는 영화제로, 한국과 이탈리아 문화교류의 장을 만들어 주고 있다. 지난달 3월 22일~30일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진행됐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