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셀프웨딩 고수’ 이효리-이상순, 웨딩플래너로 변신한 사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효리네 민박2’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민박객들을 위해 일일 ‘웨딩 플래너’로 나섰다.
▲ 이상순-이효리
6일 JTBC ‘효리네 민박2’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셀프 웨딩 촬영을 준비하는 민박객을 위해 일일 웨딩플래너로 변신했다.


예비부부 민박객이 “셀프 웨딩 촬영을 준비 중이다”라고 말하자 이효리가 “우리 민박집에서 웨딩 사진을 촬영하라”고 흔쾌히 허락한 것.


‘효리네 민박2’ 촬영 장소인 이효리의 집은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2013년 실제 결혼식을 치른 의미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같은 장소에서 매년 결혼기념일마다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똑같이 차려입고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라며 부부가 특별하게 결혼을 기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민박집 임직원들은 한 마음으로 예비부부를 위한 일일 ‘웨딩 플래너’로 나섰다.

이효리는 본인의 결혼사진을 보여주며 집 안 곳곳의 포토 스팟을 소개했다. 각 웨딩 사진에 얽힌 유쾌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이효리와 이상순은 예비부부를 본인들이 입었던 웨딩드레스와 턱시도 재킷도 아낌없이 빌려줬다.

박보검 역시 일일 사진작가로 나서 예비부부의 모습을 열정적으로 카메라에 담았다.

예비부부의 촬영을 곁에서 지켜보던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본인들의 결혼식을 떠올리며 흐뭇한 미소를 보였다는 후문.

효리네 민박집에서 펼쳐진 사랑스러운 웨딩 사진 촬영기는 오는 8일 오후 9시 방송되는 JTBC ‘효리네 민박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