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등래퍼2’ 이병재 ‘탓’ 무대 화제, 진심 담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등래퍼2’ 이병재 ‘탓’ 무대가 화제다.
지난 6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2’에서는 세미파이널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이병재는 ‘탓’ 무대를 선보였다.


이병재는 ‘탓’ 곡에 대해 “서울로 올라와 음악을 하면서 사람을 대하는 게 싫고 안좋은 생각도 많이 했따. 억울한 일이 많았는데, 누구 탓인지 모르겠는데 사람들이 내 탓을 할 때도 있었다. 혼란스러운 상황일 때면 스스로를 자책할 때가 많았다, 그게 편해서. 그 마음을 담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나 혼자 늪에 있어”, “어디를 봐도 모순들만 넘쳐나지 그래”, “몰라 내가 여러 기회들을 날려버린 탓”, “몰라 내가 한심하고 돈이 없는 탓” 등 가사에 담긴 이병재의 진심이 관객들에게도 전해졌다. 이병재는 ‘탓’을 부르던 중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무대 말미에 그는 마이크를 떼고 온전히 자신의 목소리로 가사를 전달했다.

이병재의 ‘탓’ 무대는 관객 투표 결과 2등을 차지했다.

사진=Mnet ‘고등래퍼2’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