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신혜 소지섭, 너무 다른 두 사람 “기본 3인분” vs “필요한 것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박신혜와 소지섭이 ‘숲속의 작은 집’에 출연해 다른 성향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숲속의 작은 집’에서는 박신혜와 소지섭이 제주도에 지어진 작은 집에서 자발적 고립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신혜와 소지섭은 짐에서부터 다른 성향을 보였다. 박신혜는 두 개의 캐리어에 짐을 나눠 들고 왔다. 외투, 운동화, 카메라 가방, 세면도구는 물론 간식, 쌀, 다진 소고기, 국거리용 소고기, 고등어, 대파, 쪽파, 사과, 파프리카, 요거트, 그래놀라, 아보카도 등 다양한 먹을거리를 가져왔다.

박신혜는 “손이 큰 편이다. 그래서 음식을 할 때도 1인분의 양을 잘 만들지 못한다. 기본 2~3인분을 만든다. 집에 있을 때는 요리를 자주 하지 못하니까 음식을 많이 해서 냉동실에 나눠놓는다”고 말했다.

반면, 소지섭은 작은 가방 하나를 메고 왔다. 소지섭은 “어렸을 때 선수 생활을 해서 합숙을 많이 다녔다. 될 수 있으면 필요한 것만 가져가려는 습관이 몸에 밴 것 같다. 옷은 한 벌만 가져왔다. 양말이랑 속옷도 안 가져왔다. 쓸 수 있는 게 풍족하지 않으니까 최대한 한번 아껴서 써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tvN ‘숲속의 작은 집’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