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병재 ‘탓’ 무대, 입 떡 벌어진 출연진들 “이번 시즌 레전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병재 ‘탓’ 무대를 본 출연진들이 감탄을 금치 못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2’에서는 세미파이널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이병재는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곡 ‘탓’ 무대를 선보였다.


이병재가 ‘탓’ 무대를 선보이기도 전에 관객들은 100표가 넘게 투표를 하며 응원을 보냈다. 무대가 시작되자 치타는 “돌아이야”라고 말했고, 그루비룸 규정은 “관객들이 다 얼었어”라고 말했다. ‘고등래퍼2’에서 이병재와 친분을 쌓은 김하온 또한 “미쳤어”라며 극찬했다.

이병재는 “어디를 봐도 모순들만 넘쳐나지 그래”, “몰라 내가 여러 기회들을 날려버린 탓”, “몰라 내가 한심하고 돈이 없는 탓” 등 가사에 진심을 담아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가 끝나자 관객들은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산이와 치타는 “이번 시즌 레전드 무대”라고 말했고, Mnet ‘쇼미더머니6’ 우승자 행주 또한 “진짜 잘한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사진=Mnet ‘고등래퍼2’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