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년손님’ 우주소녀 다영, 해녀로 변신..소유가 준비한 특별 메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년손님’ 우주소녀 다영이 해녀 이모들의 피를 이어받아 물질에 도전했다.
최근 진행된 SBS ‘백년손님’ 촬영에서 다영은 제주소녀 소유와 다영이 난생 처음으로 마라도에 방문했다.


두 소녀는 소녀다운 밝은 에너지와 남다른 친화력으로 금세 마라도에 적응하며 급기야 물질에까지 도전했다. 추자도에서 해녀를 하는 이모들을 둔 다영은 “물질을 꼭 한 번 배워보고 싶었다”고 의지를 표명했고 이에 박여사가 직접 해녀 물질을 가르쳐주기로 약속했다. 물질 4년차 박서방도 다영에게 “뭔가 보여주겠다”며 함께 물질 시범에 나섰다.

박여사와 박서방, 다영이 물질을 하는 동안 아이돌 요리 대회 2등에 빛나는 요리돌 소유는 물질이 끝나고 허기질 세 사람을 위해 ‘특식’을 준비했다. 요리돌 소유의 ‘특별한 메뉴’는 갓 잡은 뿔소라를 넣고 끓인 ‘뿔소라 소유라면’이었다. 마라도 자연산 뿔소라를 통째로 듬뿍 넣어 끓여낸 ‘뿔소라 소유라면’의 특급 비주얼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패널들도 군침을 삼켰다.

이때 먹방요정 문세윤이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며 “사람이 네 명인데 라면을 네 개 끓이는 건 큰 실수다”라고 날카롭게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저 라면을 꼭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내가 마라도에 가면 반드시 저곳에서 라면을 끓여먹겠다”며 남다른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제주소녀 다영의 물질 도전과 요리돌 소유의 ‘뿔소라 소유라면’은 7일 SBS ‘백년손님에서 공개된다.

사진=SBS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