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집사부일체’ 양세형 “베트남에서 인기, 이승기보다 많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사부일체’ 양세형이 베트남에서 굴욕을 당했다.
8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양세형의 베트남 굴욕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집사부일체’ 최초 해외에 있는 7번째 사부를 만나러 가기 위해 공항에 모인다.


사부가 있는 곳이 베트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양세형은 “참고로 베트남에 은근히 개그 한류 열풍 있다. 제가 베트남에 가는 거 흘렸나, 안 흘렸나요?”라며 “흘렸으면 저 보디가드 붙여줘야 된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양세형의 자신감 넘치는 모습에 웃음을 터뜨렸다.

이승기는 “우리가 베트남에 딱 도착했을 때 누가 제일 인기 많은지 한 번 보자”라고 제안했고, 멤버들은 각자 인기 순위를 예상하기 시작했다. 양세형이 “내 예상으로는 성재가 1등, 상윤이 형이 2등, 3등이 나, 4등이 승기”라고 도발하자 이승기는 “한 번 가서 보자”라며 받아들였다.

베트남에 도착하자 멤버들을 보기 위해 수많은 현지 팬들이 몰려들었다. 양세형의 기대와 달리 팬들의 시선은 다른 멤버들에게로 향했다. 설상가상으로 양세형은 인파 속에 묻혀 길을 헤맸다는 후문이다.

한편, SBS ‘집사부일체’는 8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사진=SBS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