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런닝맨’ 김종국, 홍진영 정수리 냄새 감싼 이유 “러브라인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런닝맨’ 김종국이 홍진영을 감싸는 모습을 보였다.
8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스파이를 찾아야 하는 최종 레이스가 펼쳐졌다. 미션 장소로 가기 위해 버스로 이동 중 멤버들과 패밀리 4인방은 서로의 정수리 냄새를 맡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다희는 머리를 긁어 유재석의 지적을 받았다. 이에 전소민은 이다희의 머리 냄새를 맡고 코를 막았다. 이다희 역시 전소민의 머리 냄새를 맡고 기겁했다. 급기야 전소민은 홍진영의 정수리 냄새에 격한 반응을 보였다.

전소민의 반응에 유재석이 나서 “내가 객관적으로 맡아볼게”라며 자신의 코를 홍진영의 정수리에 가까이 했다. 유재석은 “어우”라며 “머리에서 텁텁한 냄새가 난다”고 폭로했다. 유재석에 이어 이광수가 나섰고 “어릴 때 맡았던 복덕방 냄새가 난다”라며 분노를 쏟아냈다

‘런닝맨’ 멤버들은 “그럼 종국이가 객관적으로 맡아보자. 종국이가 난다고 하면 진짜야”라고 나섰다. 결국 김종국이 홍진영의 정수리 냄새를 맡았고 별 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김종국은 “나는 원래 무감각해”라고 말했다.

이 모습에 하하와 지석진은 “러브라인이야?”, “감싸 주네”라고 몰아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