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현아 논란, 술자리 함께 있던 지인 해명 “반바지 말려올라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반자카파 멤버 조현아 술자리 논란에 당시 함께 있던 지인이 상황에 대해 전했다.
지난 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현아와 채진(마이네임)의 술자리 게임 영상과 이를 캡처한 사진들이 공개되며 논란이 불거졌다. 일반적인 술자리 게임이라고 하기에는 수위가 다소 높아보였던 것. 이는 조현아와 채진과 함께 술자리를 즐긴 지인이 촬영, 영상을 업로드하며 유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지인들과의 모임 자리에서 있었던 술자리 게임”이라고 강조하며, 두 사람이 혹시 열애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지인 사이”라고 일축했다. 영상이 유출된 것과 관련해서는 “해프닝 정도로 생각한다”고 넘겼다.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계속되자 디시인사이드 한 갤러리에는 조현아와 채진의 지인으로 자신을 소개한 누리꾼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쓴이는 “더는 입을 닫고 있을 수 없어서 현장 상황에 대해 바로 잡고자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 글쓴이는 “조현아, 채진, 저, 그리고 친한 친구들과 모임이 있어서 와이인을 마셨다”며 “논란이 되고 있는 채진의 복장은 모임을 위해 집에 왔는데 집주인인 친구의 집에서 빌려 입을 바지가 짧은 여성용 반바지라 장난치는 와중에 반바지가 말려 올라가 더 짧게 보여 오해를 부른 것 같다”고 해명했다.

또한 수위가 높은 게임을 즐긴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는 “서로 장난을 많이 쳤던 게 사실”이라면서도 “보기 민망한 게임이 오간 부분도 아니며 지인들이 모여있던 술자리라 흥에 겨워 밀고 당기는 과한 액션이 있는 와중에 영상 캡처가 그렇게 되어서 오해를 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글쓴이는 “이로 인해 많은 피해를 입게된 조현아씨와 채진군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 추측성의 기사나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들이 더 이상 나오지 않게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조현아는 오는 18일 데뷔 10년 만에 솔로곡 발매를 앞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