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좋은 아침’ 최홍림, 신장이식 3개월 만에 복귀 “딸이 미안하다고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좋은 아침’ 최홍림이 딸 별이로부터 신장 이식 수술 제안을 받았던 일화를 털어놨다.
9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최홍림이 신부전증 말기였지만 누나에게 신장이식을 받고 회복한 모습이 공개됐다.


수술 후 3개월 만에 방송에 복귀한 최홍림은 “병원에서 6개월은 쉬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내 자리가 걱정됐다. 아내가 돈을 벌어도 내가 1~2달 쉬면 나가는 돈이 생긴다. 내가 스타도 아니고, 자리를 오래 비우면 다른 사람이 꿰찰 것 같아 힘들었다”라고 고백했다.

이날 최홍림과 딸의 모습도 공개됐다. 최홍림은 “딸이 걱정을 많이 했다”고 말했고 최홍림 딸 별이 양은 “16살 돼야 이식을 해줄 수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최홍림은 “(딸이 나에게)아빠 못 줘서 미안하다고 했다”면서 “별이가 신장을 주고 싶어서 찾아 봤다고 하더라. 16살 이상 돼야 줄 수 있다고. 아빠 미안하다고 울었다”고 밝혔다.

이어 최홍림은 딸 별이에게 “아빠가 네 걸 어떻게 받냐. 미안해서 어떻게 받냐”며 눈시울을 붉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