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은채, 역대급 신비 비주얼 “작품과 삶, 서로 영향 끼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정은채가 패션 화보를 통해 신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드라마 ‘리턴’의 종영에 이어 MBC 라디오 ‘FM영화음악’ DJ 발탁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정은채는 ‘보그 코리아’와 함께 진행한 화보와 인터뷰를 통해 근황을 알렸다.


이번 화보는 최근 출연한 드라마 속 모습과는 상반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정은채는 빛과 함께 어우러진 신비롭고 몽환적인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투명하고 깨끗한 정은채의 피부 톤과 긴 웨이브 헤어, 봄을 알리는 화사한 의상이 우아함, 여성스러움을 배가시키고 있으며 매 컷마다 색다른 포즈와 눈빛이 인상적이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은채는 “생각해보니까 겉으로 강하게 드러나는 인물이라기보다는, 다들 내적으로 단단하고 고집도 되게 있는 캐릭터네요. 표면적으로 봤을 때는 어디에도 구속되어 있거나 속해 있지 않은 사람, 이편도 저편도 아니고 어떤 구조 속에 있는 인물도 아니었어요”라고 그간 맡아온 캐릭터의 특징을 말했다.

이어 “작품은 그냥 작품이고 내 삶은 내 삶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작품과 시대가 서로 영향을 끼치면서 좀 다른 고민을 해볼 수 있게 되는 지점이 늘 재미있는 것 같아요”라고 연기와 삶의 상관관계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최근 본 영화 ‘패터슨’에 대한 감상을 전하기도 했다. 정은채는 “너무 강렬했어요. 전 굉장히 정적이거나 호흡이 엄청 느린 작품을 보면서 즐거움을 느껴요. ‘패터슨’은 반복되는 일상을 보여주는데 그런 데서 엄청난 힘을 받아요. 지루하고 반복적이더라도 즐거운 면모가 있어야 대중도 볼 텐데 그럴 수 있는 힘을 가진 배우가 되었으면 좋겠어요”라며 배우로서 지녔으면 하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