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대100’ 강유미 “당돌 취재, 가끔 식은땀…뒷일 미리 걱정 안 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우먼 강유미가 수위 높은 취재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최근 강유미는 KBS 2TV 퀴즈프로그램 ‘1 대 100’ 녹화에 참여해 100인의 경쟁자들과 함께 5000만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방송에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강유미는 “오늘만 사는 강유미라는 말이 생겼다”라는 MC의 말에 “인터뷰 할 때는 추후 나에게 생길 불이익은 차단하고 지금 해야 될 일이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가 “걱정은 안 되시냐”고 되묻자 그는 “가끔씩 불현듯 식은땀 흘리며 자다 일어날 때가 있지만 뒷일은 미리 걱정하지 않는다”고 고충아닌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이날 ‘1대100’에는 또 다른 1인으로 방송인 현영이 출연했다. 오는 10일 오후 8시 55분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