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를 잊은 그대에게’ 이유비, 시청률에 무덤덤 “본 사람들 반응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를 잊은 그대에게’ 이유비가 시청률에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9일 오전 경기 파주시 탄현면 축현리 파주 아트월드에서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극본 명수현, 연출 한상재)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진과 배우들은 1%대 시청률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먼저 한상재 PD는 “기대를 엄청 한 것도 아니고 안 한 것도 아니다. 첫날 방송 후에 그 다음날 아침에 세트 촬영에 왔는데 예상했던 것보단 시청률이 낮아서 분위기가 다운돼 있었다. 배우들도 스태프들도 마찬가지였다. 얘기를 한 건 아니지만 조용히 진행되다가 데프콘 씨가 와서 편하게 ‘감독님 시청률 어떻게 할 거야’ 이러면서 분위기가 나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3,4회는 조금씩 올라가고 있다. 기대를 좀 더 해도 좋을 것 같다. 초반엔 아무래도 캐릭터 설명적인 부분이 있었는데 앞으로는 이야기적으로 풀어나갈 부분이 있어서 기대를 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유비는 “1,2부 나가고 시청률 때문에 다운이 됐다고 하셨는데 저희는 밝았던 것 같다”며 “1,2부고 저희 드라마 특성상 자극적이거나 확 시선을 끄는 소재가 아니라 감성적으로 나갔다고 생각한다. 시청률에 대해서는 배우들끼리는 크게 생각하지 않았던 것 같다. 3,4회도 나가고, 거기서 조금 더 재밌게 봐주신 분들이 많다. 기대된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고 담담히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가 훨씬 더 재밌고 드라마 특성상 밝고 유쾌한 이야기가 펼쳐질 거다. 주변에서 ‘감성적으로 좋다’고 말씀해주시는 것만으로 감사하다. 보신 분들은 다들 칭찬해주셨다. 앞으로는 좀 더 유쾌해질 거라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병원 드라마의 주인공은 모두 의사라는 공식화된 틀을 깨고 물리치료사, 방사선사 그리고 실습생 등 코메디컬 스태프(의사 외 보건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종사자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본격 코믹 감성극. 매주 월,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