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골부대 조교 주원, 육군 SNS 라이브 “권지용 훈련병, 기억에 많이 남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 복무 중인 배우 주원이 근황을 전했다.
9일 방송된 대한민국 육군 SNS에 라이브에 출연한 배우 주원(32·문준원)이 오랜만에 얼굴을 보여 팬들의 반가움을 샀다.


현재 백골부대 조교로 있는 주원은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화생방 훈련 후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화생방 훈련은 방독면을 빠르게 쓰고 벗고 이후 어떻게 전투하는지 배우는 훈련”이라며 “요새 방독면이 좋아져서 걱정 안 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쪽에 정화통이 있어서 한쪽만 빼면 아예 가스가 안 들어온다. 간혹 교관들이 방독면을 벗고 들어갈 사람을 묻는다. 저도 했는데 죽을 맛이더라”라고 말했다.

주원은 이날 백골부대 훈련병이었던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31·권지용)을 언급하기도 했다.

주원은 “최근 권지용 훈련병이 있었다. 굉장히 열심히 하더라”라며 “멀리서 봐도 잘 어울렸다.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전했다.

한편 주원은 지난해 5월 현역으로 입대, 현재 백골부대에서 조교를 맡고 있다. 지난 2월 말 입대한 지드래곤은 백골부대에서 기초군사훈련을 마치고 3사단 11포병연대로 자대 배치를 받았다.

사진=육군SNS 라이브, 온라인 커뮤니티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