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냉장고를 부탁해’ 신동, 예명 ‘우동→신돈’ 될 뻔한 사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냉장고를 부탁해’ 그룹 슈퍼주니어 신동이 데뷔 전 예명 후보를 공개했다.

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신동(34·신동희)이 현재 활동 중인 예명 ‘신동’을 갖게 된 사연을 밝혔다.

신동은 이날 “처음에 이수만(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대표) 선생님이 처음에는 우동이라고 지으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러다 (이수만 선생님이) 넌 재주도 많고 춤도 잘 추고 잘 움직이니까 유명한 서커스단 이름을 따서 ‘동춘’이 어떠냐”고 제안했다고 말해 또 한번 웃음을 안겼다.

그는 “제가 좀 주저하자 선생님은 ‘신동은 너무 좀 특별하지도 않고 신돈은 어떠니? 재밌는 이미지로’라고 했다”고 말했다.

신돈은 고려 말 공민왕 때의 승려 이름이다.

신동은 “다행히 그 당시 MBC 드라마 ‘신돈’이 하고 있어서 신돈이 안되고 신동이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