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뉴스룸’ 윤상, “레드벨벳 ‘빨간 맛’ 긴장감 어느 정도 각오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뉴스룸’ 가수 윤상이 음악감독을 맡아 평양 공연을 다녀온 소감을 밝혔다.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북한 평양공연 ‘봄이 온다’ 예술단 수석대표 겸 음악 감독을 맡은 윤상이 출연했다.


이날 윤상은 평양 공연을 다녀온 소감과 함께 화제가 됐던 그룹 레드벨벳 ‘빨간 맛’ 공연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놨다.

윤상은 “평양에 있는 게 꿈같다”고 말한 당시 인터뷰 내용과 관련해 “적절한 표현인 것 같다. 눈을 감으면 꿈을 꾼 것 같기도 한 기분이었다. 여전히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공연에 나서게 된 계기에 대해 “처음 음악감독이라는 역할만 얘기했으면 마음이 그렇게까지 무겁진 않았을 거다. 수석대표라고 했을 때 굉장히 긴장했다”며 “말씀하시는 얘기들을 듣다보니 수석대표인 것보다는 음악감독으로서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서 누군가는 이 역할을 해야한다는 판단이 들어서 수락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화제가 된 그룹 ‘레드벨벳’ 공연에 대해서는 “레드벨벳의 ‘빨간맛’ 긴장감은 어느 정도 각오했다. 노래하는 레드벨벳 표정을 통해서 관객의 표정을 읽을 수 있었다. 그렇게까지 민폐를 끼친 무대는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 레드벨벳이 간다고 했을 때 이름에 ‘레드’가 들어간다는 것 때문에 어떻게 받아들이겠냐는 질문을 받고) 딱히 그 자리에서 어떤 말을 해야 될 지 몰랐다. 진심으로 물어보는 건지 조금 헷갈렸다”고 털어놨다.

윤상은 공연을 마친 뒤 소감에 대해서는 “일단 너무 짧은 시간 안에 이뤄진 공연이었고 스텝들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모습들이 없었으면 불가능했다. 어느때보다 팀웍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함께한 이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