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다정한 모녀 ‘마더’ 이보영-허율,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참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마더’가 칸 국제시리즈 페스티벌에 아시아 대표로 초청된 가운데 주연배우 이보영(왼쪽)과 허율이 9일 프랑스 칸에서 열린 포토콜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