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 보며 팝콘 씹으면 큰일!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주 534억원 수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일 국내 개봉하는 호러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주말 미국 박스오피스에서 5000만달러(약 534억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팝콘 등을 먹는 것이 몸에 밴 관객을 불편하게 만들고 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영화 ‘더 오피스’의 미국 리메이크판에서 주연을 맡았던 존 크라신스키가 실제 아내인 에밀리 블런트와 부부로 열연해 소리에 민감해 인간 사냥을 하는 괴물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는 것이 영화의 기둥이다. 따라서 대사량이 엄청 적고 극적인 긴장이 무엇보다 조용하게 전개되는 것이 특징이다.

당연히 개봉하자마자 미국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는데 극장에서의 팝콘 매출량은 뚝 떨어뜨릴 것으로 예상된다. 팝콘을 씹으면서 영화를 보기가 머쓱해지기 때문이다. 아예 옆 관객의 숨소리조차 큰 소음으로 여겨질 정도라고 방송은 전했다.

BBC 라디오1 진행자인 닉 그림쇼도 이 영화를 보다가 옆의 ‘영화 스내커’가 내는 굉음(?)에 좌절했다고 무려 3분에 걸쳐 불평을 털어놓았다. 그 밖에 많은 이들이 “극장 안의 조용한 장소를 찾아냈더라도 옆 사람이 팝콘을 먹어대면 큰일”이란 식의 패러디를 소셜미디어에 올리고 있다.
‘NoahJ456’이란 누리꾼은 모터사이클 100~110dB, 록 콘서트 115dB, 제트 엔진 140dB, 공기총 발사 165dB인데 내가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를 보면서 팝콘 씹어대는 소리는 194dB이라고 죽는 소리를 해댔다. 많은 이들이 또 이 영화가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보여줬으며 주인공 부부의 딸을 연기할 배우로 실제 청각장애인을 기용한 것도 대단한 일이라고 칭찬했다. 밀리센트 시몬즈(14)는 대단한 연기를 선보였다는 칭찬을 들었다. 그녀는 줄리앙 무어와 함께 드라마 원더스트럭(Wonderstruck)에서도 열연을 펼쳤다. 공동 각본가인 스콧 벡은 “그녀는 모두에게 수화를 가르쳐줬어요. 정말로 대단했으며 영화에 각별한 깊이를 가져다줬어요”라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