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은경, 백화점서 1억 외상 쇼핑 후 안 갚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신은경의 소비 습관과 관련된 일화가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패널들이 최근 억대 채무를 납부하지 못해 회생 절차를 신청한 배우 신은경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 연예부 기자는 “과거 신은경 씨가 백화점 쇼핑으로 1억원 치의 옷을 그냥 가져온 유명한 일화가 있다. 직원 입장에서는 신은경 씨가 ‘돈이 없으니까 이틀 뒤에 결제를 할게요’ 하고 갔는데 돈을 안 보낸 거다. 결국 그 직원은 해고됐다”고 말했다.

기자는 이어 “해당 직원이 언론사에 제보를 하고, 억울한 심정을 이야기하면서 점점 (신은경에 대한) 폭로가 커지는 양상이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또 다른 기자는 “당시 신은경 전 소속사가 일부를 갚아주고, 일부는 신은경 씨가 옷을 돌려줬다. 그러고도 4000만원 정도 갚아야 할 돈이 남아서 해당 직원은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갚은 뒤 퇴사했다”고 말했다.

당시 신은경 씨는 “그건 내가 협찬 받은 것이다. 의상 협찬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출연 계약 이후에 결제하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