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편의점 알바에서 보험회사 직원으로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이 스펙터클한 직업 변천사를 예고하고 있다.
10일 KBS2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 출연 중인 라미란(조연화 역)이 사무실에서 열일 중인 현장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조연화(라미란 분)는 갑작스러운 남편의 죽음으로 인해 본격적인 생업 전선에 뛰어들게 됐다. 우여곡절 끝에 편의점에 취직했으나 세상에 쉬운 일은 하나 없는 법.

불량 청소년들과 상대해야하는 것은 물론 사장의 은근한 추행에도 가족의 앞날을 위해 묵묵히 버티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조연화가 편의점이 아닌 한 사무실에서 전화 응대에 열중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 눈에 띄게 조신해진 그녀의 변신에 또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지 시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조연화는 편의점 대신 보험 회사로 이직할 예정이라고.

남편을 잃고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을 거쳐 보험 회사 직원에 이르기까지 가족을 부양하기 위한 그의 눈물겨운 노력이 안방극장을 짠하게 물들일 전망이다.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 측은 “조연화는 남편의 죽음에 제대로 슬퍼할 새도 없이 남은 가족들과 어떻게든 살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면서 “또 한 번 새로운 일에 도전하게 될 그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편의점 유니폼을 벗어던지고 보험 회사 직원이 된 라미란은 이날 (10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KBS2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