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대100’ 강유미 “시사 잘 몰라서 용감한 것..앞으로도 알 생각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우먼 강유미가 취재 과정에서 수위 높은 질문을 건넬 수 있는 비결을 털어놨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대100’에는 개그우먼 강유미가 1인으로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이날 MC인 조충현 아나운서는 “강유미가 요즘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활약 중이다. 그래서 오늘도 시사문제는 문제 없이 풀 것 같다”고 얘기했다.

이에 강유미는 “자신 없다. 출연을 하는 것일 뿐, 시사를 안다고 할 수는 없다”며 “원래 ‘시알못’이었고 앞으로도 알 생각은 없다. 무엇도 모르기 때문에 용감하게 잘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날 강유미는 ‘오늘만 사는 강유미’라는 말에 “인터뷰 할 때는 추후 나에게 생길 불이익은 차단하고 지금 해야 될 일이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라며 기자로서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자랑했다.

이어 “가끔씩 불현듯 식은땀 흘리며 자다 일어날 때가 있지만 뒷일은 미리 걱정하지 않는다”라며 강단 있는 모습을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