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민 “코골이 심각성, 방송 보고 알았다” 의사 진단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상민이 코골이 방지를 위해 병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하룻밤만 재워줘’에서는 이상민이 자신의 코골이에 대한 심각성을 깨닫고 병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상민은 “방송을 보고 코골이가 그렇게 심한지 처음 알았다. 탱크더라”며 파트너인 김종민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의사는 “비강 쪽도 부어있고, 외형적으로도 코가 휘어있다. 이런 상태이면 숨길이 확보가 안 되니까 입으로 숨을 쉴 수 밖에 없다”며 이상민의 코골이에 대해 진단했다.

의사는 코골이 해결 방법으로 코골이 교정기와 침 시술을 권유했다. 코골이 교정기에 대해서는 “잘 때 이걸 착용하면 코에 숨길이 화보되면서 코골이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의사는 이어 “코골이는 체중관리하고도 연관이 있다. 이상민 씨는 비만그래프에서 가장 최상위 단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도가 높다”며 체중감량도 권유했다.

사진=KBS2 ‘하룻밤만 재워줘’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