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상일♥이원아, 러브스토리 공개 “첫 만남부터 웃음꽃 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악인 남상일과 아내 이원아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남상일, 이원아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서울에 살던 남상일은 부산에 살던 아내 이원아와 3년간 장거리 연애를 했다. 그는 경상도에서 하는 공연은 마다하지 않고 달려갔다.

이원아는 남상일과의 첫 만남에 대해 “은행에 손님으로 오던 언니가 소개팅까지는 아니어도 ‘한 번 만나봐, 애 괜찮아’라면서 남상일을 아냐고 묻더라. 당시에는 오빠의 존재르 아예 몰랐다. 검색을 해봐도 TV에서 본 것 같지도 않았다. 그래서 어차피 지리적으로 머니까 두 번 볼 일은 없겠다 싶은 마음에 편하게 대했다”고 말했다.

남상일은 “첫 만남부터 너무 재밌었다. 가정의 화목이 참 중요하지 않냐. 지금의 아내가 우리 집에 들어오면 웃음꽃이 필 것 같았다”며 이원아와의 첫 만남 당시를 떠올렸다.

이원아는 남상일과의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오빠의 생활 패턴, 주변 사람, 하는 일 등을 알게 되면서 믿음이 많이 갔다. 보통 연예계 활동하면 만나는 사람도 많고 외부 활동도 많을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생활이 모범적이고, 가정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