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톰 히들스턴 내한, 이른 아침에도 환한 미소 ‘훈훈 비주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톰 히들스턴이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주연배우 4인방 가운데 첫 번째로 내한했다.
11일 오전 7시 30분 톰 히들스턴은 인천공항으로 들어왔다. 출국장에 도착한 톰 히들스턴은 자신을 기다린 취재진과 팬들을 향해 환하게 손인사를 건넸다.


톰 히들스턴은 지난 2013년 영화 ‘토르:다크 월드’ 개봉 당시 내한한 바 있다. 5년 만에 한국을 찾은 그는 이른 아침 자신을 기다린 팬들을 위해 사인을 해주는 모습을 보였다.

톰 히들스턴을 비롯해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홀랜드, 폼 클레멘티에프는 이날 내한해 오는 12일부터 영화 ‘어벤져스:인피니터 워’ 홍보 활동을 한다.

한편,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새로운 조합의 어벤져스와 역대 최강 빌런 타노스의 무한 대결을 그린 영화다. 오는 25일 개봉.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