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끼줍쇼’ 탁재훈 “다음 생에는 유재석으로 태어나고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끼줍쇼’ 탁재훈이 “다음 생에는 유재석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전했다.
11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우이동 편에서 방송인 탁재훈과 이휘재가 밥동무로 출연한다.


최근 우이동에서 진행된 녹화에서, 탁재훈은 ‘애드리브의 황제’라는 별명다운 재치 있는 입담으로 밥동무들의 혼을 쏙 빼놓았다. 탁재훈이 쉴 새 없는 농담으로 밥동무들을 지치게 만들자, 급기야 이경규는 “쓸데없는 이야기 하려면 밥동무로 나오지 마”라고 버럭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탁재훈의 지치지 않는 수다 본능을 지켜보던 강호동은 탁재훈에게 “다음 생에도 형으로 태어나고 싶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탁재훈은 1초의 고민도 없이 “아니, 유재석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말했다. 이때 이휘재가 “그러면 형은 못 버텨”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탁재훈은 한 끼 도전을 위해 벨을 누르기 전 의외로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고민하던 그는 용기를 내어 주민들과 소통을 시작했다. 이에 한 시민이 “탁재훈 씨는 좋은 사람이에요”라고 뜻밖의 응원을 전해 탁재훈이 한껏 당황했다는 후문.

입담꾼 탁재훈의 자유분방한 한 끼 도전기는 11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