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판타지오 측 “강한나, 계약 위반 시 법적·사회적 책임 물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타지오 측이 배우 강한나가 독자 활동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11일 판타지오는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강한나와 적극적으로 소통하여 원만한 합의를 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판타지오 측은 이어 “그러나 만약 회사와의 전속계약을 중대하게 위반하는 활동이 진행된다면, 전속계약 상의 회사의 권리와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적법한 절차 안에서 단호하게 법적·사회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앞서 한 매체는 강한나가 최근 소속사 판타지오에 내용증명을 보내고 독자 활동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계 대주주 JC그룹이 창업자 나병준 대표를 해임하고 중국 측 대표이사 체제를 선언, 내홍을 겪는 과정에서 강한나 측이 활동에 어려움이 있다며 소속사와 결별 의사를 피력했다.

다음은 판타지오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판타지오입니다.

배우 강한나 관련 보도에 대해 입장 말씀 드립니다.

판타지오는 최근까지도 배우 강한나의 정상적인 연예 활동을 지원하고 진행해 왔습니다.

판타지오는 현재 회사와 함께 활발한 활동을 펼쳐 나가고 있는 다른 소속 아티스트들과 마찬가지로, 배우 강한나 역시 회사와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나가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또한 배우 강한나와 적극적으로 소통하여 원만한 합의를 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만약, 회사와의 전속계약을 중대하게 위반하는 활동이 진행된다면, 전속계약 상의 회사의 권리와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적법한 절차 안에서 단호하게 법적, 사회적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