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리의 여왕2’ 이다희, 이번엔 남장 ‘파격 변신 예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리의 여왕2’ 이다희의 새로운 모습이 공개됐다.
11일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 측은 극에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정희연’ 역의 이다희가 남장에 도전한 모습을 공개했다.


‘추리의 여왕 시즌2’ 속 정희연의 변천사는 무척 다양하다. 처음엔 우아하고 고상한 케이크 샵의 주인이자 파티쉐로 등장했지만 현금다발 케이크를 로비에 활용하는 등 조금씩 수상한 점을 드러내 왔다. 이후 고급스럽고 화려한 옷차림은 물론 로펌 하앤정의 대표 하지승(김태우 분)과 만날 때 보여주는 수수한 면모까지 다채로운 분위기를 전한 바 있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는 숏컷에 남성용 수트 차림, 넥타이를 갖춰 맨 그녀의 색다른 비주얼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이다희의 큰 키와 매력적인 이목구비가 남자로 변신한 정희연의 매니쉬한 느낌을 더욱 살리고 있다.

반면 자신의 방에 홀로 앉아 고민에 빠진 모습 역시 묘한 분위기를 뿜어내며 심상치 않은 표정 속에 많은 생각이 담겨있음을 말해준다. 앞서 연인 하지승의 프러포즈와 반지를 받은 이후, 그녀는 어떤 결정을 하게 될지도 주목할 부분이다.

이에 11일 방송에서 정희연이 남장을 하고 등장하는 이유와 점차 흥미롭게 밝혀지는 그녀의 진짜 얼굴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는 1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에이스토리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