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위치’ 장근석, 소름끼치는 연기 ‘몰입도 UP’...사도찬의 대담한 사기 행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위치’ 배우 장근석이 한층 스펙터클해진 연기로 긴장감을 더했다.
11일 방송된 SBS 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에서는 백준수(장근석 분) 검사를 사칭 중인 사도찬(장근석 분)이 급기야 마약 전담 수사팀까지 진출하며 사기의 판을 확장 시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사도찬은 백준수의 지시에 따라 대통령을 수행한 비서관 행낭에서 마약을 입수했다. 대통령의 순방 차량을 수색하는 사상 초유의 작전을 실행, 모 아니면 도가 될 수 있는 극단의 갈림길에서 최고의 성과를 이뤄낸 것.

특히 외교 행낭에서 마약의 흔적을 발견치 못해 이 모든 일이 실패로 돌아가기 직전 모아이 석상을 깨부수고 마약을 찾아낸 사도찬의 기지는 안방극장을 전율케 했다.

이어 사도찬은 검찰총장의 지시에 따라 마약 전담 수사팀의 팀장으로 발령되는 새로운 사태에 직면하게 됐다.

모두의 주목을 한 몸에 받게 될 상황에 처했음에도 전혀 겁내거나 동요하는 기색 없이 “수당은 더 나오느냐”고 되묻는 천연덕스러움을 보이기도 했다.

사도찬의 대담한 성미는 마약 수사 전담팀 출근 첫 날에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그의 비밀을 아는 오하라(한예리 분)의 걱정과 달리 막힘없이 수사에 대한 지시를 내리며 카리스마있게 팀을 진두지휘했기 때문.

또 한 번 사도찬에게 자신의 역할 대행을 부탁한 백준수가 백그라운드에서 통솔하고 사도찬이 실행, 두 남자의 기막힌 조합이 빛을 발하며 스릴을 높였다. 더불어 감정선 자체가 다른 두 인물을 완벽하게 그려낸 장근석의 입체적인 연기력이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그런가하면 백준수는 유들유들한 얼굴 뒤 진심을 감춘 사도찬의 정체에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지금은 함께 공조하고 있지만 그가 협조하고 있는 진짜 이유는 아무도 모르는 터, 언제 본색을 드러낼지 모르는 시한폭탄 사도찬의 존재는 긴장감을 증폭 시키고 있다.

한편 장근석이 열연 중인 ‘스위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