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현정, ‘리턴’ 논란 이후 오늘(12일) 첫 공식 석상...심경 전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고현정이 드라마 ‘리턴’ 하차 이후 첫 공식 석상에 선다.
12일 배우 고현정(48)이 드라마 하차 논란 이후 처음 얼굴을 비친다.


이날 오후 7시 30분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열리는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 손님’ 씨네토크에 고현정, 이진욱, 이광국 감독이 참석한다.

이날 자리는 언론이 아닌 영화 관객들을 위한 행사 자리로, 과연 고현정이 앞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힐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 씨네큐브 홈페이지
한편 고현정은 지난 2월 출연 중이던 SBS 드라마 ‘리턴’ 제작진과 마찰을 빚고 중도 하차했다.

당시 고현정 소속사 아이오케이 컴퍼니 측은 “드라마 제작 과정에서 연출진과 의견 차이가 있었고 최대한 조율해보려는 노력에도 간극을 좁힐 수 없었다“며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더 이상 촬영을 이어 나가는 게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하차 소식을 전했다.

이후 고현정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대중 앞에 모습을 숨겼다. 지난 2일 열린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언론시사회 역시 불참했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