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혜빈 “남극 추위에 입 돌아가..너무 무서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글의 법칙’ 전혜빈이 남극의 극한 추위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는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남극’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진호 PD와 김병만, 전혜빈, 김영광이 참석했다.


전혜빈은 남극에 대해 “직사광선을 그대로 받는 곳이어서 피부화상, 안구화상을 입는다고 하더라. 고생스러웠다”고 전했다.

전혜빈은 이어 “한번은 다음날 일어났더니 입이 안 움직이더라. 너무 무서워서 거울을 보니 정말로 입이 돌아가있었다. 방송 욕심이 있었다면 그때도 촬영을 했을텐데 너무 당황스러워서 급하게 마사지도 하고 순간적인 조치를 취했다. 옆으로 누워 자다 얼굴이 언 것이다. 보온병에 뜨거운 물을 넣고 자면 다음날 꽁꽁 얼어있는 추위였다”며 남극의 추위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SBS ‘정글의 법칙’은 300회 특집을 맞아 국내 예능 최초로 남극 생존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오는 13일 오후 10시 방송.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