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이웨이’ 주현미, 화교3세+약사 출신 가수...김동건 아나운서와 인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웨이’ 주현미가 김동건 아나운서와의 인연을 털어놓는다.
12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기에는 가수 주현미의 인생이야기가 펼쳐진다.


중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화교3세 주현미. 사실 그는 대한민국 약사 출신 가수 1호다.

5살 때 아버지의 권유로 음반을 낸 후 어머니의 반대에 부딪혀 잠시 접은 가수의 꿈, 그녀는 어머니와 집안을 일으키기 위해 중앙대학교 약학대학에 진학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녀는 대학 졸업 뒤 운영했던 약국을 찾아가 본다. 그는 지금은 흔적조차 찾아보기 힘든 약국터에서 “우리 세대만 해도 장녀는 빨리 졸업해서 부모 봉양하고 또 동생들 다 챙기고 그래야 하는 건 줄 알았어요”라며 애잔했던 20대의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또 주현미는 김동건 아나운서와의 잊지 못할 300달러에 대한 일화도 공개한다.

30년 전 해외 공연 당시, 대만 국적이었던 주현미는 공항에서 나올 수 없었고 이를 알게 된 김동건이 300달러 벌금을 대신 내어주면서 그녀를 무대에 설 수 있게 도와줬다. 그 뒤로 지금까지 그녀는 김동건 아나운서를 아버지처럼 믿고 따른다.

요즘 주현미는 ‘어버이날 디너쇼’를 위해 맹연습 중이다. 데뷔 이후 단 한 번도 빼놓지 않고, 매년 5월 8일이면 어버이날 디너쇼 공연을 해온 그.

이유를 묻자 “바로 어머니를 위해서”라고 속마음을 고백한다. 그의 어머니는 딸에게 폐가 되지 않도록 늘 공연장 구석에서 조심스럽게 딸의 모습을 지켜본다.

12일 오후 10시 주현미의 인생이 시청자를 찾아간다.

사진=TV조선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