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 ‘버닝’ 칸 영화제 경쟁부문 공식 초청...이창동 감독 5번째 칸 진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월 국내 개봉 예정인 영화 ‘버닝’이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 영화 ‘버닝’
12일(현지시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 측은 이창동 감독 새 영화 ‘버닝’이 이번 영화제 경쟁부문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이창동 감독은 2007년 제 60회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밀양’, 2010년 제 63회 칸 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한 ‘시’에 이어 연출 작품 세편 연속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 배우 유아인-이창동 감독-스티븐 연
더불어 2000년 제 35회 칸 영화제 감독 주간에 초청된 ‘박하사탕’, 2003년 제 43회 칸 영화제 비평가 주간에 다시 한 번 소개된 ‘오아시스’까지 6편의 연출작 중 5편이 칸 영화제에 진출해 단언컨대, 전 세계가 사랑하는 감독임을 입증했다.

이번 영화제 초청에 출연배우인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는 칸 영화제 레드카펫의 주인공이 되는 영광을 안게 됐다.

한편 이창동 감독의 새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담는다.

칸 영화제는 오는 5월 8일~29일 프랑스 칸에서 열린다. ‘버닝’은 오는 5월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