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창동 신작 ‘버닝’ 칸영화제 경쟁부문 진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이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윤종빈 감독의 ‘공작’은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에서 상영된다.

▲ 이창동 감독
칸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2일(현지시간) 열린 기자 회견에서 ‘버닝’을 비롯한 공식 부문 초청작 목록을 발표했다. ‘버닝’은 이창동 감독이 ‘시’(2010) 이후 8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다.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인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 감독은 2000년 ‘박하사탕’이 감독주간에 초청되며 칸과 인연을 맺었다. 경쟁 부문 진출은 2007년 ‘밀양’과 2010년 ‘시’에 이어 세 번째다. 이 감독은 ‘밀양’으로 전도연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겼고 ‘시’로는 각본상을 수상했다. 2011년 칸영화제에서는 비평가주간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제71회 칸영화제는 새달 8∼19일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열린다. 개막작으로는 이란의 아스가르 파르하디 감독이 연출한 ‘에브리바디 노스’가 선정됐고, 배우 케이트 블란쳇이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04-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