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재욱 아내 박세미, 시댁서 눈물 “비교하면 안 되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재욱 아내 박세미가 시댁에서 눈물을 보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개그맨 김재욱 아내 박세미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세미는 김재욱 없이 혼자 시댁으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세미는 설날 당일 공연이 있는 김재욱에게 “일을 빼”라고 말했지만, 김재욱은 “그게 무슨 소리냐”며 공연을 하러 갔다. 결국 박세미는 임신 8개월 차에 20개월 아들 지우를 안고, 짐을 챙겨 혼자 시댁으로 향했다.

박세미가 시댁에 도착하자 시어머니는 “나도 며느리고, 너도 며느리고 우리 집안에 시집왔으니까 풍습대로 해야지”라며 음식 준비부터 하게 했다.

저녁 시간이 왔지만 박세미는 지우를 재우러 방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시끄럽게 이야기하는 시댁 식구들의 목소리에 지우는 깊게 잠을 자지 못했다. 새벽 늦게서야 들어온 남편도 상황 파악을 하지 못하고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박세미는 “비교하면 안 되지만 친정 식구들은 지우 재운다고 하면 숨도 안 쉰다. 친정 가면 20개월 아들을 다 돌봐준다. ‘너 밥먹어. 엄마 이따 천천히 먹을테니까 너 밥 먹어’라고 말해준다”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