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불 밖은 위험해’ 정세운, 간식 없이 못 사는 집돌이 (feat.사진촬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불 밖은 위험해’ 정세운이 새 집돌이로 합류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이불 밖은 위험해’에서는 가수 정세운이 새 집돌이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검은 비닐봉지 세 개를 손에 들고 온 정세운은 오자마자 냉장고를 찾았다. 비닐봉지에 든 것은 다양한 간식거리였던 것. 정세운은 치즈, 계란, 딸기우유, 초코우유, 딸기, 삼각김밥 등을 냉장고에 차곡차곡 넣었다.

간식을 냉장고에 저장한 정세운은 벌써 방전된 듯 침대에 누워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다. 하지만 이내 벌떡 일어나 카메라를 들었다.

평소 사진 찍는 것이 취미라는 정세운은 “그냥 딱 봤을 때 예쁘면 사진을 찍는다. 지금 있는 이 곳 천장도 너무 예뻐서 사진 찍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사진을 찍는 이유에 대해 “사진을 찍어야겠다고 마음을 먹으면 평소에 다닐 때 못 봤던 것들을 볼 수 있더라”고 설명했다.

사진=MBC ‘이불 밖은 위험해’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