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긴어게인2’ 김윤아X로이킴, 포르투 마지막 버스킹 현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긴어게인2’ 포르투에서의 마지막 버스킹 현장이 공개된다.
13일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는 포르투에서 마지막 버스킹을 하는 멤버들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버스킹을 하러 가는 길, 김윤아는 본인의 마이크를 숙소에 두고 오는 좀처럼 하지 않던 실수를 하며 살짝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김윤아는 “불길한 징조다”라고 말하며, 버스킹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걱정을 안고 도착한 버스킹 현장은 유동인구가 많은 넓은 광장. 김윤아는 “창피해 어떡하지?”라고 혼잣말을 하며 버스킹에 대한 부담감을 떨치지 못했다.

관객을 집중시키기 다소 어려운 환경에서 멤버들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기 위해 심기일전하며 버스킹을 시작했다.

자우림의 ‘미안해 널 미안해’가 광장에 울려 퍼지자, 길을 가던 행인들은 버스킹에 조금씩 빠져들기 시작했다.


분위기를 이어받은 로이킴은 아델의 ‘Make you feel my love’와 샘 스미스의 ‘Stay with me’를 열창했다. 관객들은 로이킴의 노래에 맞춰 춤까지 추며 버스킹을 즐기기 시작했다.

또 눈빛만으로 호흡이 맞아가기 시작한 김윤아와 로이킴의 ‘할렐루야’는 히베이라 광장의 모든 이들을 숨죽여 집중하게 만들었다.

우려와는 달리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 포르투에서의 마지막 버스킹 현장은 이날(13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