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년손님’ 남상일 “국악 행사도 많아..남녀노소 즐길 수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악인 남상일이 SBS ‘백년손님’에 출연한다.
14일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는 국악인 남상일이 출연해 명실상부 핫한 소리꾼임을 입증한다.


최근 스튜디오 녹화해 참여한 남상일은 ‘국악계의 싸이’이라는 수식어를 증명하듯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행사 일정을 소개했다. MC 김원희가 “국악도 행사가 많나?”라고 묻자, 남상일은 “국악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잘 맞아서 행사가 훨씬 많다. 계절별로 축제와 음악회가 계속 있다. 봄, 가을에는 다양한 축제들이 많고, 여름에는 청소년 음악회, 겨울에는 송년 음악회에 신년 음악회까지 이어져 일 년 내내 행사를 다닌다”라고 밝혔다.

이어 “일주일에 몇 개 정도 다니나”라는 질문에 남상일은 “일주일에 15개, 그러니까 하루에 2~3개씩 다닌다”라고 답했다. “혹시 부자예요?”라는 성대현의 말에 남상일은 “행사가 많을 때는 한 달에 대기업 임원 월급의 2~3배 정도를 번다”라고 수입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한편, 남상일이 출연하는 SBS ‘백년손님’은 14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사진=SBS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