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형님’ 유민상 “내가 대한민국 연예인 중 몸무게 1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 코미디언 유민상, 문세윤이 몸무게 대첩을 벌인다.
14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코미디언 유민상과 문세윤이 남다른 존재감을 자랑하며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몸싸움’을 벌인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형님 학교’에 등장한 두 명의 전학생은 등장만으로 웃음을 안겼다.

보통 두 명의 전학생이 함께 서 있던 교탁 뒤 공간이 유민상과 문세윤이 함께 서있기에는 너무 비좁았던 것.

결국 두 사람은 한 사람씩 번갈아 가며 교탁 뒤에 서서 자기소개 시간을 가졌다. 이날 남다른 존재감을 자랑하며 등장한 두 사람은 ‘큰 형님’들과 ‘몸무게 대첩’을 벌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유민상은 강호동과 서장훈에게 몸무게를 물어본 뒤, “대한민국 연예인 중 내가 몸무게가 가장 많이 나간다”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문세윤은 “몸무게에 기복이 있어 9kg 정도 왔다 갔다 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문세윤의 말에 강호동 역시 “하루에 세 끼만 먹으면 5kg이 빠진다”고 털어놔 또 한 번 놀라움을 줬다.

이에 다른 형님들은 그들끼리만 공감할 수 있는 ‘인체의 신비’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남다른’ 이들의 남다른 공감대는 오는 14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