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혼자산다’ 다니엘 헤니-박나래, 이토록 다정해도 되나요 ‘쏘 스윗~’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 혼자 산다’ 다니엘 헤니가 꿀 떨어지는 다정함으로 시청자 마음을 사로잡았다.
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미국 LA 다니엘 헤니의 집을 찾은 무지개 회원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다니엘 헤니에게 ‘집밥’을 선사하려한 박나래는 한국에서부터 다양한 조리 도구를 챙겨와 눈길을 끌었다.

이시언과 기안84가 직접 마트에서 장보기에 나섰고, 박나래는 LA에 ‘나래바’를 연 듯 솜씨를 부렸다.

하지만 오븐 전용 냄비를 불에 올린 탓에 냄비가 깨졌고, 당황한 박나래를 다니엘 헤니가 다독였다.

우여곡절 끝 요리 한 상을 차려낸 박나래에 다니엘 헤니와 무지개 멤버들은 모두 박수를 보냈다. 김치찜과 부대찌개 등 먹음직스러운 음식들이 눈길을 끌었다.

다니엘 헤니는 박나래를 토닥이며 “고생했다”고 말했고, 이를 본 전현무는 “미드를 보는 것 같다”며 다정한 헤니의 모습에 입을 삐죽해 웃음을 줬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