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등래퍼2’ 배연서 ‘이로한’ 무대, 19살 래퍼가 전한 진한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등래퍼2’ 배연서가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13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2’에는 김하온, 이병재, 배연서, 윤진영, 조원우의 파이널 무대가 그려졌다.


시즌2 최종 우승자는 김하온의 차지였지만, 감동적인 이날 무대에 많은 시청자는 고등래퍼 모두에게 환호를 보냈다.

이날 두 번째 무대를 장식한 배연서는 “‘이로한’이라는 곡을 부르겠다”며 “저의 가정사로 인해 이름이 이로한으로 바뀌는 상황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배연서가 그간의 암울한 기억이었다면, 이로한으로 새롭게 태어나겠다는 의미를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배연서는 ‘이로한’이라는 곡에서 ‘2개의 성, 2개의 이름, 2개의 인생을 살아’, ‘배연서를 지우고 서 있는 아들 이로한, 당당히 걸어가’라는 내용의 가사를 담아 불렀다.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노래 가사에 공연장을 찾은 부모님과 여동생, 관객들은 가슴 찡한 감동을 느꼈다.

무대를 마친 배연서는 가족들과 포옹하며 벅찬 마음을 나눴다.

이날 시즌 2의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배연서는 아쉽게도 2등에 그쳤다.

배연서는 “‘고등래퍼2’에 지원한 동기는 나를 알리고 싶어서였다”며 “그 역할은 이미 다 한 것 같다. 보러 와주신 부모님과 여동생에게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Mnet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