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애의 참견’ 최화정 “결혼하려고 했던 남자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애의 참견’ 최화정이 과거 결혼할 뻔한 사연을 털어놨다.
14일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에는 막무가내로 결혼을 밀어붙이는 남자친구로 인해 갈등하는 여친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28세인 사연의 주인공은 “남자친구와 사수-부사수 관계에서 연인으로 발전했다. 6개월 동안 큰 다툼 없이 연애를 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던 중 남자친구가 갑자기 올해 안에 결혼하자는 말을 시작으로 결혼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최화정은 “결혼은 한 쪽이 이렇게 밀어붙여야 한다”며 사연을 보낸 이에게 조언했다.

그는 “결혼한 사람들을 봐라. 이성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며 주변의 경험을 토대로 결혼관을 설명했다.

최화정은 이날 “나도 결혼하려고 했던 남자가 있었다”며 깜짝 발언을 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거침없는 최화정의 결혼 에피소드는 이날(14일) 오후 10시 10분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KBS joy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