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함소원 “18세 연하 남편, 처음 본 날 결혼하자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소원, 진화의 웨딩화보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1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함소원이 18세 연하 남편과 웨딩화보를 촬영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함소원은 남편에 대해 “1994년생으로 의류 사이트를 경영하고 있는 사업가”라고 소개했다.

웨딩 촬영을 하던 함소원은 “남편이 잘생긴 건 알았는데 오늘 보니까 더 잘생겼다. 30대에 남편이 안 나타나서 오래 기다렸는데 잘생긴 남편이 나타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함소원의 남편 진화는 첫 만남에 대해 “아내가 제 친구의 친구여서 만나게 됐다. 친구의 생일파티에서 만났다”며 “처음 봤을 때. 너무 예뻤다. 귀여웠다. 피부가 너무 좋았다. 첫눈에 반한다는 걸 믿나? 나는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그날 두 시간 정도 얘기하고 ‘내가 너 먹여 살려도 돼?’라며 바로 결혼하자고 했다. 장난인 줄 알았는데 한 달 정도 매일 만나고 나서 ‘결혼하면 안 되냐’고 해서 결혼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