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둥지탈출3’ 이운재 딸 윤아, 걸그룹 데뷔해도 될 미모 “크면서 엄마 닮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운재 축구 코치의 딸 윤아의 미모가 화제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둥지탈출3’에서는 이운재의 딸 이윤아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운재의 딸 윤아는 한국무용을 전공하는 소녀로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쉬는 시간 친구들과 걸그룹 댄스를 추는 등 그 또래 소녀들의 풋풋하고 흥 많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운재 딸의 모습을 보던 출연진들 “어릴 때는 아빠를 닮았다가 크면서 엄마를 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운재는 “첫째라서 그런지 의젓하다. 무용하면서 더 의젓해진 것 같다”고 뿌듯해했다.

이날 이운재는 딸 윤아에게 계속 잔소리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방과 후 식사 전 초콜릿을 먹는 모습을 본 뒤 “밥 먹기 전 무슨 초콜릿을 먹냐”고 타박한 것은 물론, 청소, 식탁 정리 등 폭풍 잔소리를 한 것.

이에 이윤아는 “했던 말 또 하시고 그러는데 짜증내시는 말투로 하실 때가 많아 답답하다고 느낄 때가 많았다”고 토로했다.

한편 tvN ‘둥지탈출3’는 연예인 자녀들이 부모의 품을 떠나 낯선 환경에서 홀로 생활하는 모습을 담아내는 관찰 프로그램으로 이운재 딸 윤아와 함께 야구선수 홍성흔의 딸 홍화리, 배우 방은희의 아들 김두민, 아역배우 왕석현의 대만 여행기를 담는다.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10분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