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끼줍쇼’ 승리, 알고보니 언어 천재? 러시아어도 ‘술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끼줍쇼’ 승리의 쉽고 빠른 러시아어 활용법이 공개된다.
18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지난해 7월에 방송된 일본편에 이어 러시아에서 두 번째로 해외 한 끼에 도전한다. 러시아에 살고 있는 한국동포들과 함께하는 한 끼를 위해 빅뱅의 승리가 밥동무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승리는 블라디보스토크 대표 명소인 젊음의 거리 ‘아르바트 거리’에 등장했다. 규동형제와의 만남을 앞둔 승리는 유창한 러시아어 실력을 뽐내며 다소 어려운 발음을 소화하는 등 언어천재다운 모습으로 규동형제와 첫 만남을 가졌다.

이를 지켜본 이경규는 승리의 러시아어 실력에 기대감을 보이며 “러시아어 좀 할 줄 알아?”라고 물었다. 하지만 승리는 러시아는 처음 왔다고 밝히면서 “러시아어도 방금 시작했어요”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날 승리는 30분 속성으로 배운 짧은 러시아어 실력에도 불구하고 자신감 하나로 똘똘 뭉쳐 현지인들과 거침없는 소통을 이어가는 등 규동형제의 든든한 밥동무 노릇을 톡톡히 해냈다. 이에 강호동은 “너는 뭘 해도 잘한다”며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월드클래스’ 빅뱅의 승리도 러시아 현지에서 겪은 인지도 굴욕에 결국 좌절하고 말았다. 이날 아르바트 거리를 거닐며 촬영 중인 규동형제와 승리를 알아본 러시아 여성이 사진 촬영을 요청 했다. 승리는 흔쾌히 사진을 찍으며 뿌듯해 했지만 알고 보니 강호동과 사진을 찍기 위해 다가왔던 것. 심지어 승리를 알아보지 못하는 여성의 반응에 결국 고개를 숙이고 말았다. 이어서 승리는 길 한복판에서 빅뱅의 히트곡을 열창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JTBC ‘한끼줍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편은 1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사진=JTBC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